검찰,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구속영장 반려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8.10.02 2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구속영장 반려
오리온그룹 경영진의 별장 건축비 횡령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화경 부회장을 핵심 피의자로 지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소명 부족을 이유로 돌려보냈습니다.

이 부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자금 200여억 원을 공사비로 쓴 혐의를 받습니다.

이 부회장은 앞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해당 건물은 개인 별장이 아닌 회사 연수원"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횡령 혐의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며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반려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반려 사유를 검토한 뒤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