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좌변기 한 개에 노동자 58명…"고객 화장실은 쓰지 마"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10.02 20: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의자가 있어도 회사와 고객들 눈치 보느라고 종일 서서 일을 해야만 하는 노동자들의 실태, 저희가 어제(1일) 전해 드렸는데 그뿐이 아닙니다.(▶ [단독] 손님 없어도 '서 있어라'…'앉을 권리' 찾아 나선 노동자들) 직원들에게 손님들 화장실을 쓰지 못하게 해서 60명 가까운 노동자들이 화장실 한 칸을 함께 써야 하는 곳도 있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백화점과 면세점 대부분은 노동자들이 고객용 시설을 쓰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손님 편의가 우선이라는 건데 문제는 직원용 화장실은 너무 멀고, 수도 턱없이 적다는 겁니다.

이 백화점 1층에서는 복도를 한참 돌아 직원용 엘리베이터로 5층까지 간 뒤 비좁은 통로를 지나야 상자 더미에 가려진 직원용 화장실이 나타납니다.

오고 가는 데만 10분이 걸립니다.

[면세점 노동자 : (점포당) 직원들이 그렇게 많지가 않은 거예요. 직원 숫자가 많으면 돌아가면서 화장실도 갈 수가 있는데. 그리고 화장실도 너무 멀기 때문에 방광염으로 직원들이 많이 괴로워하고 있어요.]

민주노총과 민주당 송옥주 의원실이 조사한 결과 노동자 58명이 좌변기 1개꼴로 함께 써야 하는 면세점도 있었습니다.

기본적 생리 현상조차 쉽게 해결하기 어려운 환경입니다.

백화점 판매직 노동자의 4분의 1이 방광염에 시달린다는 민주노총의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오늘 백화점 앞에서 노동자의 건강권 보장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연우/서비스연맹 '시세이도' 노조위원장 : 백화점에서 서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이 화려한 건물 안에서 병들고 있습니다.]

서비스연맹은 '앉을 권리'를 포함한 인간적 노동 환경을 보장할 것을 업체와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하성원, VJ : 이준영·노재민, 화면제공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