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하철 운행중단에 출근길 '대란'…버스 줄만 수십 미터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8.10.02 2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일) 출근길 장면입니다. 버스 정류장에 평소보다 훨씬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이 바쁜 아침 시간에 지하철 3호선 일산선 운행이 중단되면서 사람들이 이렇게 버스로, 또 택시로 몰렸습니다. 때문에 이쪽 사시는 분들 가운데 오늘 학교나 회사 지각하는 분들이 꽤 많았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지하철 3호선의 일산선 구간 종점인 대화역 근처입니다.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긴 줄이 만들어졌습니다.

시민들이 서울 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중이었습니다.

출근 시간인데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자 너도나도 버스 정류장으로 몰린 겁니다.

지하철 운행 중단 소식을 몰랐던 시민은 지하철 승강장까지 내려갔다가 헛걸음하기도 했습니다.

[출근길 시민 : 삼송(역)을 가더라도 3호선을 못 타는 거예요? (네네.) 그럼 진작 그렇게 말씀하셔야지.]

오늘 새벽 4시 반 쯤 야간 선로 점검 차량이 백석역과 대곡역 사이 선로에 멈춰 서면서 첫차부터 3시간 동안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첫차 시간에 맞춰 대화역과 삼송역을 오가는 임시 셔틀 열차가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서울로 출근하려면 삼송역에서 버스를 타고 근처 구파발역에 가서 다시 지하철을 타야 하는 상황, 삼송역 근처에는 긴 장사진이 쳐졌습니다.

출근 시간이 임박한 오전 8시 40분이 지났지만 서울로 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줄이 수십 미터나 됐습니다.

버스가 와도 이미 승객들로 꽉 차서 몇 명 타지도 못합니다.

[출근길 시민 : 못 타? (문이 안 닫혀요.)]

차질을 빚은 구간은 고장 난 선로 점검 차량을 치운 뒤인 오전 8시 45분쯤 운행이 정상화됐습니다.

하지만 지각하는 직장인이 속출했습니다.

[고은지/출근길 시민 : 버스가 또 줄이 너무 길어서 3대를 보내고…8시에 타면 9시에 도착을 하는데 10시에 도착을 했죠. 한 시간 늦었어요.]

사고 초기에는 선로 점검 차량의 바퀴가 선로에 끼어 문제가 생겼다는 말이 있었는데 코레일은 사고 발생 16시간이 지나도록 고장 원인을 아직 규명하지 못했다고 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