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종전선언 연연하지 않아"…태도 바꾼 北, 속내는?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10.02 2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북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미국에 종전선언을 강력히 요구해오던 북한이 갑자기 종전선언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협상용 카드로 보이기는 하는데, 뭔가 내부 기류가 바뀐 게 아닌가도 싶습니다.

그 속내를 안정식 북한 전문기자가 분석해봤습니다.

<기자>

미국이 종전을 바라지 않는다면 북한도 구태여 연연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종전선언을 강력히 요구해왔던 기존 입장과 달라진 듯한 반응을 내놨습니다.

종전선언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바꿀 수 있는 흥정물이 아니라며, 미국의 종전선언 대가로 핵신고와 검증, 영변 핵시설 폐기 등을 거론하는 것은 황당한 궤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종전선언에 목을 매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미국이 종전선언 대가로 강력한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고 나서자 협상용 몸값 높이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신범철/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 현재 시점에서 미국의 제안을 볼 때 종전선언만 가지고서는 (미국이 원하는) 완전한 사찰은 받아들일 수 없다.]

종전선언에 대한 북한의 기대치가 실제로 낮아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고 언제든 취소할 수 있다고 한 미국 설득 논리가 북한으로서는 마뜩잖았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북한이 오늘(2일) 주장한 대로 비핵화 조치의 대가로 종전선언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면, 더 큰 것을 요구하겠다는 뜻이 됩니다.

북한이 요구하는 미국 상응 조치의 무게중심이 종전선언에서 제재 완화 같은 다른 요구로 확대될지 주목됩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