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군의날에 또…육군 장성이 술 먹고 부하 여군 성추행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8.10.02 2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육군 장성이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혐의로 보직 해임됐습니다. 국군의 날인 어제(1일) 일어난 일입니다. 육군 장성의 부하 여군 성추행 사건은 올해 들어서만 3번째입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육군은 오늘 육군 본부 직할 부대 지휘관인 A 소장을 부하 여군을 성추행 혐의로 보직 해임하고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소장은 국군의 날이었던 어제 저녁 6시쯤, 피해 여군과 술을 마시며 저녁을 먹다가 강제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여군은 오늘 소속 부대에 이 같은 사실을 신고했습니다.

A 장성은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육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A 소장에 대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여군과 A 장성은 과거 같은 부대에서 근무했지만 현재는 다른 부대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육군은 철저히 수사해 혐의가 확인되면 엄중히 처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육군 장성의 부하 여군 성추행은 올해만 3번째입니다.

육군 외에도 해군 준장이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지난 7월 긴급체포되기도 했습니다.

현역 장성들의 성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국방부는 국방부 장관이 직접 나서 국방부 양성평등위원회까지 출범시켰습니다.

하지만 현역 장성의 성추행 사건이 또 불거지면서 이런 조치가 무색해졌습니다.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