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검찰에 USB 직접 넘겼다…자택 수색 피하려고?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8.10.01 20:48 수정 2018.10.01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어제(30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재직 시절 사용하던 USB를 확보했습니다. 그런데 사실상 자진 제출 형식이어서 중요한 증거가 들어 있을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이렇게 USB를 내놓은 이유, 안상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검찰이 확보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USB는 압수수색 대상이었던 차량이 아닌 자택 서재에 있었습니다.

앞서 법원은 양 전 대법원장의 주거지에 대한 영장은 기각하고 차량에 대해서만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그런데 압수수색 과정에서 양 전 대법원장이 재직 시절 사용하던 USB를 퇴임하면서 가지고 나와 서재에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양 전 대법원장 변호인의 동의를 받아 USB 2개를 확보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입니다.

이렇게 사실상 양 전 대법원장이 USB를 자진 제출한 데다 수사가 시작되고 1백 일 넘게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USB 안에 중요한 증거가 남아 있긴 어려울 걸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양 전 대법원장이 수사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서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피하려 한 걸로 보인다"고 자진 제출 의도를 분석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지워진 데이터를 복구하다 보면 증거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정밀 분석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부 재판 개입 과정에 양 전 대법원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전·현직 법관들의 진술을 확보한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또 다른 혐의를 입증할 진술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영상편집 : 이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