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당국 "강진 · 쓰나미 사망자 832명으로 늘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9.30 16:06 수정 2018.09.30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니 당국 "강진 · 쓰나미 사망자 832명으로 늘어"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832명으로 급증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사망자 숫자가 832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고 AFP·로이터 통신이 30일 보도했습니다.

당국은 이어 이번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본 지역이 애초 생각한 것보다 더 큰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관계자는 중앙술라웨시주 팔루와 동갈라 지역을 덮친 규모 7.5의 지진과 뒤따른 쓰나미로 29일 저녁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420명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지진으로 팔루시 시내 한 8층짜리 호텔이 무너지면서 미처 피하지 못한 일부 투숙객이 잔해 밑에 깔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조작업 책임자인 무함마드 시아우기는 현지 언론에 "건물 잔해를 수색하는 와중에 도와달라고 외치는 생존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50명가량이 무너진 호텔 건물 내에 있을 수 있다고 부언했습니다.

팔루시 시내 4층짜리 쇼핑센터에서도 구조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재난 당국은 여러 지역에서 사망자 보고가 접수되고 있어 앞으로도 사망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현지 구호에 나선 적십자사의 한 관계자는 "팔루 지역의 피해상황 정보는 제한적으로 확보하고 있지만 동갈라는 통신이 완전히 두절돼 현지 소식을 전혀 들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동갈라는 팔루보다 진앙에 더 가까우며 30만명 이상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방송은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 시내의 건물 잔해들과 얼굴이 천으로 덮인 시신이 거리에 놓여 있는 모습 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앞서 유수프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은 "이번 사태로 인한 사망자 규모가 수천명에 달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