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사망자 384명으로 급증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9.29 16:43 수정 2018.09.29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사망자 384명으로 급증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북부에서 발생한 강진과 쓰나미로 목숨을 잃은 사람의 수가 384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지시간 29일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은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을 인용해 중부 술라웨시 주 팔루와 동갈라 리젠시 일대를 덮친 규모 7.5의 지진으로 최소 384명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지역에선 어제(28일) 오후 6시 규모 7.5의 강한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약 20분 만에 1.5∼2.0m 높이의 쓰나미가 뒤따라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중앙술라웨시 주의 주도인 팔루 시는 너비 5㎞, 길이 18㎞의 좁은 협만 가장 안쪽에 있는 입지조건 때문에 쓰나미 충격이 증폭돼 피해가 더욱 컸습니다.

술라웨시 섬 북부에선 이후 100차례 가까운 여진이 일어났습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국가재난방지청 대변인은 어제 낮부터 팔루 해안에서 수천 명이 축제를 준비하고 있었다면서 이들의 소재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