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北핵이 우리 핵이라고 주장할 태세"라며 문 대통령 비판한 나경원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9.29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北핵이 우리 핵이라고 주장할 태세"라며 문 대통령 비판한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민족끼리의 평양선언에 따라 다음단계는 북한핵이 우리 핵이라고 주장할 태세"라며 강도높게 비난해 논란입니다.

나 의원은 오늘(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이과 같은 글을 올려 최근 문재인 정권의 북한 관련 행보에 대해 날을 세웠습니다.

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 연설에서 '김정은 대변인' 이라는 평가를 들을 정도로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 의지를 전 세계에 알리는데 주력했다."고 말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그는 "그 뿐만이 아니다. 인터뷰를 통해 종전선언과 대북제재 해제는 진행하였다가 나중에 취소하면 된다며 이를 서두르자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면서 "종전선언을 취소하면 전쟁하자는 선전포고가 될 수 있고, 대북제재를 다시 하려면 유엔 결의 등이 다시 있어야 하는데 가능한 일인가? 여기에 국내적으로는 국회의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압박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한마디로 비핵화부분은 사실상 100분의 1쯤 진행된 것에 불과한데, 내어줄 것은 다 내어주고 아예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프로세스를 밟자는 모양새이다. 민족끼리의 평양선언에 따라 다음단계는 북한핵이 우리 핵이라고 주장할 태세다."라고 말했습니다.

남북 군사합의에 대해서도 "서해앞바다와 수도권을 다 내어준 형국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남북군사합의로 인해 우리가 우위에 있는 정보감시능력을 무력화됐다면서 "이는 수도권 방어에 치명적인 것이고, NLL과 관계 없이 만들어진 서해완충지역으로 서해앞바다를 내준 셈이 된 것"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나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대북제재 구멍내기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평화프로세스는 거의 중간역을 지나 종착역으로 질주하고 있다. 파키스탄과 같은 핵보유국 북한의 모습이 아른거리는 것은 지나친 기우일까?"라는 말도 남겼습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을 제대로 하려면, 더 이상 철도, 도로 등 대북제재 위반 여지가 있는 경협 등을 서두르지 말고, 북한 정권에게 비핵화 이행에 속도를 내라고 해야할 때다."라며 글을 마쳤습니다.
[뉴스pick] '北핵이 우리 핵이라고 주장할 태세(사진=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