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실점 호투' LG 살린 차우찬…불꽃 튀는 5위 쟁탈전

'1실점 호투' LG 살린 차우찬…불꽃 튀는 5위 쟁탈전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9.28 0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6위 LG가 5위 KIA와의 대결에서 승리하며 가을 야구를 향한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토종 에이스 맞대결에서 LG 차우찬이 KIA 양현종을 압도했습니다.

최희진 기자입니다.

<기자>

올 시즌 KIA를 상대로 1승 2패에 13점대 방어율로 부진했던 차우찬이지만 이 경기에서만큼은 전혀 달랐습니다.

정교한 제구력과 절묘한 볼 배합으로 KIA 타선을 꽁꽁 묶었습니다.

위력적인 변화구로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으며 헛스윙을 유도했습니다.

6회 원아웃까지 단 1명에게도 1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행진을 이어갔고, 8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며 3안타 1실점으로 호투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습니다.

차우찬과 대조적으로 KIA의 에이스 양현종은 올 시즌 최악의 투구로 자존심을 구겼습니다.

1회부터 극심한 제구 난조를 겪으며 4이닝 7안타 7실점으로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왔습니다.

9대 1로 이긴 LG는 5위 KIA와 승차를 1경기로 좁히며 가을 야구를 향한 희망을 키웠습니다.

---

삼성도 KT를 꺾고 6위 LG와 승차 없는 7위를 유지하며 포스트 시즌을 향한 불씨를 살렸습니다.

8회 러프의 동점 투런 홈런과 김성훈의 싹쓸이 3루타로 1점차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

8위 롯데는 9회 이대호의 2타점 결승타로 넥센을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

SK는 선발 켈리의 7이닝 2실점 호투를 앞세워 NC를 물리치고 2위 자리를 굳혀 갔고, 3위 한화는 신인 정은원의 3타점 활약 속에 두산을 눌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