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금리 인상' 더 벌어진 한미 격차…대출이자 '경고등'

'美 금리 인상' 더 벌어진 한미 격차…대출이자 '경고등'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09.28 0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제가 살아난 미국이 올 들어 벌써 3번째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걱정이 큽니다. 국내에 투자한 외국인 자본의 이탈 가능성과 함께 가계 대출 이자 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7일) 코스피는 외국인 매수세가 살아나 3달 만에 2,350선을 돌파했습니다.

원 달러 환율도 안정세였습니다.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에도 금융시장에 충격이 없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우리나라의 건실한 경제기반이나 과거 몇 차례 유사한 사례 등을 감안할 때 시장의 충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미국 중앙은행이 올 연말에 한 차례, 내년에도 몇 차례의 금리 인상을 예고했다는 점입니다.

한미 금리 역전 상태가 장기화하고 격차가 더 벌어지면 외국인 자금의 대규모 이탈을 부를 수 있습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상대적으로 높아진 외국의 투자수익률을 감안해서 외국인 자금이 국외로 빠져나갈 경우에는 국내 금융시장에서 채권 수익률과 같은 시중 금리가 빠르게 올라갈 수 있겠고요.]

국내 기준금리를 올리지 않아도 시중 금리가 따라 올라갈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가계 부채가 1,500조까지 불어난 상황에서 취약 계층의 이자 부담이 커질 수 있습니다.

터키와 아르헨티나 같은 신흥국에서는 이미 미국의 긴축에 따른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어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도 불안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현재로서는 자금이 급격히 유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신흥국 움직임과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변수를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