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한미 정상 만난 아베 총리의 하루

황승호 작가,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8.09.27 2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6일(한국시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각각 만나 한일 정상회담, 미일 정상회담을 연이어 가졌습니다.

하지만 최근 북한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에서 '재팬 패싱'을 직면하고 있는 아베 총리가 과연 든든한 우군을 얻게 된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만남에서 문 대통령이 위안부 피해자 화해치유재단의 존속 여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혜롭게 매듭을 지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정은에게서 받았다는 친서를 깜짝 공개했지만, 친서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