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경화, 日에 "화해·치유 재단 문제 지혜롭게 풀어가자"

강경화, 日에 "화해·치유 재단 문제 지혜롭게 풀어가자"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9.27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日에 "화해·치유 재단 문제 지혜롭게 풀어가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현지 시간 26일 뉴욕에서 열린 한일외교장관회담에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 재단 처리와 관련해 "지혜롭게 문제를 풀어가자"는 입장을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유엔 총회 참석 계기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가진 회담에서 화해·치유 재단에 대해 "25일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지혜롭게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의 말은 결국 재단의 해산을 기정사실화한 문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발언의 연장 선상에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재단 문제에 대한 일본 측 공식 반응은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는 한일외교장관회담에서 고노 외무상이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자국 입장을 설명했다고만 소개했습니다.

그동안 한일위안부 합의 준수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일본 정부의 기조에 비춰 고노 외무상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치된 재단의 해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와 함께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과 한일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