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석 연휴에도 거르지 않은 수요집회…"화해치유재단 해산"

추석 연휴에도 거르지 않은 수요집회…"화해치유재단 해산"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8.09.26 13:31 수정 2018.09.26 15: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석 연휴에도 거르지 않은 수요집회…"화해치유재단 해산"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천354차 정기 수요집회가 열렸습니다.

정의기억연대가 주최하고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과 주관한 오늘 집회에는 추석 연휴임에도 150여 명의 활동가와 시민이 참석해 일본 정부에 진정성 있는 사죄를 요구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는 공식 사죄하라", "문재인 정부는 화해치유재단을 즉각 해산하라", "'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발언자로 나선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추석을 맞아 정의기억연대는 한주 먼저 전국에 계신 할머니들을 찾아뵙고 쌀과 쇠고기 약품을 전달했다"며 "여러분과 함께 할머니들께 따뜻한 마음을 전해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표는 특히 어제 미국에서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난 문 대통령이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할머니의 뜻에도 어긋나는 화해치유재단은 이미 유명무실해졌다"며 재단 해산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수요집회 참석자들은 성명서에서 "일본 정부는 성노예제도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죄하라"며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 중단과 올바른 역사교육도 촉구했습니다.

또 피해 당사자를 배제한 12·28 한일합의 폐기와 피해자 중심의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