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산정보 유출 의혹' 심재철 압수수색…"야당 탄압" 반발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9.21 20:50 수정 2018.09.21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오늘(21일)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전격 압수 수색했습니다. 예산 정보를 무단으로 열람하고 또 유출한 혐의로 기획재정부가 고발했기 때문인데 자유한국당은 야당 탄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사무실에 검사와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예산정보 수십만 건을 무단 취득했다는 기획재정부 고발장이 접수된 지 나흘 만입니다.

[아니 지금 백주대낮에 다 뭐하는 짓들이야!]

심 의원은 확보한 자료에 정부가 불편해할 만한 내용이 있어서 급히 압수수색이 이뤄진 거라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대통령 순방에 함께 간 청와대 직원들이 현지에서 쓴 업무추진비 가운데 '한방병원'에서 썼다는 내역이 있는데, 사적인 사용이 의심된다는 겁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의원 : 업무추진비로 사적 예산을 쓴 겁니다. 한방병원에서 썼다고 얘길 해서 한방병원에 확인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한방병원이 없습니다, 그 호텔에는.]

청와대는 빠르게 해명했습니다.

간담회 비용으로 호텔 식당에서 결제했는데, 국제업종 코드에서 호텔과 국내업종 코드에서 한방병원이 7011로 같아 업종 입력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겁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심 의원이 "불법적으로 얻은 정보를 마음대로 뒤틀고 거짓으로 포장해 언론에 제공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은 예산 정보 열람과 확보에 불법은 없었다면서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청와대, 검찰, 법원 등 중앙 정부의 잘못된 업무추진비 카드 사용 내역을 낱낱이 공개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바른미래당도 "부정한 자료를 덮고 야당의 입을 틀어막으려는 의도가 아니냐"며 검찰의 압수수색을 비판했지만, 민주당은 특별한 반응을 내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