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메시지 들고 뉴욕 가는 文…트럼프 어떻게 설득할까?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9.21 20:56 수정 2018.09.21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시 북한 문제 소식 몇 가지 전해드리겠습니다. 평양 공동선언으로 북한과 미국이 다시 비핵화 협상을 시작하기로 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를 들고 모레(23일) 미국에 갑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서 비핵화 초기조치와 종전선언을 동시에 맞교환하자고 설득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 사흘 만인 모레,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으로 건너가 또 한 번 협상가로 나섭니다.

우리 시각 오는 25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비핵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북한이 밝힌 조건부 비핵화 조치 의미와 남북 정상 간 비공개 협의 내용을 설명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비핵화 사전조치가 먼저라는 미국과 종전선언이 먼저라는 북한 사이에서 동시 맞교환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문정인/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 우리는 (비핵화 사전조치와 종전선언) 그걸 '동시교환할 순 없는 건가' 우리 쪽은 그렇게 설득하고 있는 거니까, 우리 정부가 많은 노력을 하고 있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국무부 등 관료들에게 기대서는 비핵화 문제를 풀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결심을 통한 탑-다운 방식의 해법에 주력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선언에 관심을 보여온 만큼 폼페이오 국무장관 재방북이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같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27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 번영 구상을 설명하는 등 국제사회 지지기반 다지기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