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야 자유 얻은 '퓨마의 비극'…동물원법 개정 목소리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09.21 14:17 수정 2018.09.21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나는 죽어서야 자유를 얻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8일, 대전의 한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4시간여 만에 사살됐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사살당한 퓨마 ‘호롱이’는
동물원에서 평생을 답답하게 살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호롱이의 집은 동물원 안 좁은 철창.

야생 퓨마 한 마리의 활동 영역이
최대 1천 제곱킬로미터인 걸 고려하면
그 1천분의 1에도 못 미치는 공간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협소한 공간, 원치 않는 인간과의 대면.

호롱이를 비롯한 동물원 속 동물들은
평생 극도의 스트레스와 고통을 받으며
정상 수명의 절반도 살지 못한 채 숨을 거둡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야생에서 자유롭게 누릴 수 있는 것들이
다 차단된 상태에서 행동반경까지 통제됨으로써
무기력해질 수밖에 없고,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적 질환에 가까운 정형 행동을 보이기도 합니다.”

- 조희경 / 동물자유연대 대표 이미지 크게보기
해외에서는 이런 비극을 막고자
동물원 자체를 없애거나
동물별 최소 사육 면적을 법으로 규정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도
동물원 내 동물이 생태적 습성을 보장받도록
법을 개정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 안에서는 ‘구경거리’
우리 밖에서는 ‘재난’을 일으키는 동물의 삶.
이제는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스브스뉴스는 동물보호를 위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합니다.
 
소중한 후원금은 <동물자유연대>의
동물원법 개정과 동물 복지를 위한 활동에 쓰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18일 대전의 한 동물원에서 퓨마가 탈출한 후 사살됐습니다.

죽어서야 비로소 동물원을 떠나게 된 이 퓨마의 사례처럼, 동물원 속 야생동물의 삶은 비극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지나치게 좁은 사육장과 인간의 관심으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입니다.

동물원 내 동물들의 조금 더 나은 삶을 위해 스브스뉴스는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합니다.

소중한 후원금은 <동물자유연대>의 동물원법 개정과 동물 복지를 위한 활동에 쓰일 예정입니다.

글·구성 박경흠, 이윤형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정연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