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도보다리 회담…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서 새 역사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8.09.20 1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양 정상회담 마지막 날 오늘(20일) 오전에는 두 정상이 백두산 정상에 함께 올랐습니다. 두 정상이 정상에서 산책을 했는데 그 모습 자체가 달라진 한반도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적인 모습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 같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8시 20분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백두산과 가장 가까운 공항인 삼지연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미리 도착해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습니다.

삼지연 공항에서도 군악대와 의장대, 시민들이 나와 환영식을 펼쳤습니다. 남북 정상 일행은 8시 30분쯤 차로 갈아탔습니다.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 부근까지는 차로 이동했고, 이어 10시 10분쯤 두 정상 일행은 케이블카를 타고 천지에 도착했습니다. 남북 정상 부부는 함께 산책했습니다.

지난 4·27 판문점 회담에서 전 세계의 눈길을 끌었던 도보 다리 회담처럼 남북 정상이 백두산 천지를 무대로 역사적인 순간이 만들어진 겁니다.

백두산은 남과 북이 모두 민족의 영산으로 꼽는 곳인 만큼 오늘 공동 등반은 깊은 의미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있어서 난관에 봉착되더라도 잘 극복해나가려는 양 정상의 의지, 결의를 국내외에 보여주려는 전략적 의도가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

또 분단 이후 중국을 통해서만 오를 수 있었던 백두산을 남북 정상이 함께 오르는 건 민족의 동질성 회복을 강조하려는 의지로도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