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사랑꾼' 지성이 둘째 태명을 '보아'로 지은 이유

SBS 뉴스

작성 2018.09.19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사랑꾼 지성이 둘째 태명을 보아로 지은 이유
배우 지성이 아내 이보영에 대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18일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의 씨네 초대석에 지성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DJ 박선영 아나운서는 지성·이보영 부부의 둘째 임신 소식을 축하하며 태명에 대해 물었습니다.
지성 이보영그러자 지성은 "'보영 아기'라는 의미로 '보아'라고 지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앞서 지성은 2015년에 태어난 첫째 딸의 태명을 이보영의 이름과 '베이비(baby)'를 합쳐 '보배'라고 지었다고 털어놔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지성 이보영지성은 배우 이보영과 7년간의 열애 끝에 지난 2013년 결혼에 골인했습니다.

(구성=이선영 에디터, 사진=지성 인스타그램,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연합뉴스)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