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20시간 비행, 2시간 전 도착' 카메룬 용병 음발라의 강철 체력

[취재파일] '20시간 비행, 2시간 전 도착' 카메룬 용병 음발라의 강철 체력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9.19 14: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20시간 비행, 2시간 전 도착 카메룬 용병 음발라의 강철 체력
프로농구 삼성이 마카오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 농구리그 '터리픽(TERRIFIC) 12'에 출전하고 있습니다. 이 대회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필리핀 등 5개 나라에서 총 12개 프로팀이 참가해 실력을 겨루는 대회로, 우리나라에서는 삼성과 현대 모비스가 참가했습니다. 삼성은 지난 시즌까지 팀의 에이스였던 라틀리프가 귀화해서 모비스로 팀을 옮겼기 때문에, 올 시즌에는 두 명의 외국인 선수를 모두 새로 뽑았습니다. 장신 용병으로 카메룬 국가대표인 벤 음발라(196cm), 단신 용병으로는 글렌 코지(183cm)를 영입했습니다.
벤 음발라두 선수 모두 한국 프로농구에서 뛰었던 경험이 없는 새 얼굴들입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라틀리프가 팀을 떠나 높이에서는 열세가 우려되는데, 음발라가 그 공백을 잘 메워주기를 기대하고 있고, 가드 포지션인 코지에게는 스피드와 노련한 경기 조율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두 선수는 지난달 팀에 합류해서 일본 전지훈련에 동행했고, 이번 '터리픽 12' 대회를 통해 실전에서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고 경쟁력을 검증받습니다. 어제 (18일) 대만 푸본 브레이브스와 1차전에 두 선수가 나란히 출전해 승리를 이끌었는데, 특히 음발라의 출전은 정말 우여곡절 끝에 이뤄졌습니다.

음발라는 '터리픽 12' 대회 직전에 카메룬 국가대표로 농구 월드컵 아프리카 지역 예선에 출전했습니다. 9월 14일 앙골라, 15일 모로코, 16일 이집트 등 모두 3경기를 치르고 마카오로 와서 18일 대만 푸본과 경기에 또 나선 것입니다. 오는 과정도 험난했습니다. 튀니지에서 출발해 비행기를 두 차례 경유해서 20시간이 넘게 비행했고, 경기 시작 두 시간 전에 마카오에 도착했습니다.

경기 시작이 마카오 시간으로 오후 5시였는데, 오후 3시에 도착한 겁니다. 음발라를 공항에서 데려온 삼성 구단 관계자는 "음발라가 공항에서 숙소로 와서 샤워만 하고, 곧장 경기장으로 이동해 선수단과 합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상민 감독은 경기 당일 오전에 "음발라가 경기 시작 두 시간 전에 도착할 예정인데, 컨디션에 별다른 문제가 없으면 경기에 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음발라는 경기에 선발 출전했습니다. 머리를 노란색으로 물들여 쉽게 눈에 띈 음발라는 오랜 비행과 피로 때문인지 몸이 무거워 보였고, 발도 느린 편이었다고 삼성 구단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경기 초반에는 슛 감각도 떨어져 자유투도 잘 넣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경기 막판으로 갈수록 몸이 풀리고, 감을 찾은 모습이었습니다. 팀의 주 득점원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고, 마지막에 동료 코지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결승 버저비터까지 성공시키며 팀의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었습니다.

35분을 뛴 코지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많은 31분 가까이를 뛰었고, 22득점에 11리바운드로 활약했습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음발라는 "20시간의 비행 때문에 피곤하고 몸이 무거웠지만, 농구 선수로서 당연히 팀에 기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뛰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코지의 멋진 패스 덕분에 결승골을 넣을 수 있다며 공을 동료에게 돌렸습니다. 자신의 장점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는 "골밑뿐만 아니라 외곽에서도 두루 플레이를 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상민 감독은 음발라가 3점슛이 정확해 내외곽에서 모두 활용도가 높고, 득점 루트의 다양화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음발라는 한국 프로농구 데뷔를 앞둔 각오에 대해서는 "열심히 해서 최대한 높은 곳까지 올라가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글렌 코지단신 외국인 선수 글렌 코지의 활약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코지는 팀 내 최다인 28득점에 도움 7개를 기록하며 승리에 앞장섰습니다. 코지는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터키, 이탈리아, 폴란드 등 유럽 무대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췄습니다. 이상민 감독은 "코지가 다양한 리그를 경험했기 때문에 우리 팀에도 빠르게 녹아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영리하고, 동료들의 장단점도 빨리 파악하고, 거기에 맞춰 경기를 잘 리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코지는 자신의 장점으로 "3점슛이 좋고, 가드치고는 리바운드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편"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음 달 13일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상민 감독은 "천기범과 장민국이 부상으로 시즌 개막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데다, 문태영이 무릎 수술을 받고 아직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며 걱정을 드러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두 외국인 선수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며 이들의 활약을 기대했습니다. 대만 푸본과 경기에서 결승 버저비터를 합작했던 코지와 음발라가 한국 프로농구 데뷔 시즌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