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물원 탈출한 맹수 '퓨마'…4시간여 싸움 끝에 사살

TJB 최은호 기자

작성 2018.09.19 0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 오후 대전 시민들, 재난 문자 한 통을 받았는데요, 동물원에서 맹수인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다소 황당한 소식이었습니다. 긴박했던 수색작업 끝에 4시간여 만에 퓨마는 결국 사살됐습니다.

TJB 최은호 기자입니다.

<기자>

엽사 여럿이 죽은 퓨마 다리를 들고 화물차에 싣습니다.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낸 퓨마가 공개되자 모두들 상태를 확인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17분쯤 대전 중구 사정동에 위치한 대전 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습니다.

대전 시민들에게 외출 시 주의하라는 재난 안내문자가 발송됐고, 수색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저녁 6시 49분쯤에는 동물원 뒷산 산책로에서 발견돼 수의사가 마취총을 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내 종적을 감춰 경찰 특공대와 119특수구조단, 동물수렵연대 등 수백명이 투입됐고, 발견 즉시 사살하도록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퓨마는 우리를 탈출한 지 4시간 반만인 밤 9시 40분쯤 전문 엽사에 의해 사살돼 탈출 소동은 막을 내렸습니다.

탈출한 퓨마는 2010년에 태어난 암컷으로 무게가 60kg의 아메리칸 호랑이라고도 불리는 맹수입니다.

당국이 탈출 원인을 조사한 결과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제대로 문을 닫지 않아 달아났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상윤/대전도시공사 홍보팀장 : 사육사가 오후 5시쯤에 와보니까 1시간 사이에 동물(퓨마)이 사라진 걸 발견했고 보고계통을 통해 보고하고 소방당국에 5시 5분경에 신고한 거로 파악됩니다.]

금강유역 환경청은 대전 오월드의 관리소홀에 대해 책임을 물어 행정처분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