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리설주 공항서 직접 영접…'파격적 환대'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8.09.19 0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이었던 어제(18일) 하루를 압축적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어제 오전 김정은 위원장 내외의 영접을 받으며 평양 땅을 처음으로 밟았습니다.

파격적 환대의 첫 장면은 한지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오전 9시 49분, 문재인 대통령이 탄 전용기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전용기에서 내리기 전, 미리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활주로에 깔아 놓은 레드카펫 위를 걸어 전용기 바로 앞까지 이동해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할 준비를 했습니다.

전용기 문이 열리고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모습을 드러내자 박수를 보내며 환영했습니다.

세 번째 만남이어서인지 어색함은 없었습니다.

활짝 웃으며 트랩을 내려온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뜨겁게 포옹했고 김정숙 여사도 리설주 여사와 반갑게 손을 마주 잡았습니다.

공항에 나온 평양시민 수천 명도 인공기와 꽃다발뿐 아니라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한반도기를 힘차게 흔들며 조국 통일과 평화를 연호했습니다.

환영 인파 뒤에 걸린 대형 플래카드 2장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 나가자', '문재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열렬히 환호하는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며 답례했고 일부 평양 시민들과 직접 악수하며 환대에 감사의 뜻을 나타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