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19 평양 선언' 나오나…전 세계 주목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9.19 0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양에서는 오늘(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두 번째 회담 테이블에 마주 앉습니다. 당초 계획보다 30분 가량 길어진 어제 첫 회담의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오늘 회담 직후 특히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합의를 담은 '9·19 평양 선언'이 나올 수 있을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 측 숙소인 백화원에서 오늘 오전 다시 만납니다.

어제 첫 정상회담에 이어 이틀째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아 합의 도출을 시도합니다.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 남북 관계 진전 등 3대 의제를 놓고 속 깊은 대화를 나눌 것으로 보입니다.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온다면 공동 기자회견 등의 형식으로 합의문을 발표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른바 '9·19 평양선언'입니다. 특히 비핵화 문제 진전이 합의문에 담길지가 관건입니다.

앞서 두 정상은 어제 북한 최고 권력의 상징인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첫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덕담부터 주고받았지만,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북과 남 사이 극적인 변화를 가져오시고 또 북남 관계뿐만 아니라 역사적인 조·미 대화, 조·미 수뇌 상봉이 불씨를 살려내고 잘 키워주시고…]

북미 간 비핵화 간극 때문인 듯 회담 의제에 대한 부담감도 드러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지고 있는, 또 앞으로 져야 하는 그 무게감이 얼마나 큰 것인지 절감하게 됩니다. 오늘도 아주 무거운 책임감으로 우리가 마주 앉았습니다.]

어제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측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2차 회담이 예정된 만큼 어제 정상회담 결과는 따로 브리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