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거 못 참는' 아일랜드 사람들?…웃지 못할 사연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09.19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일랜드 사람들이 배고픈 거 못 참는 이유? 이미지 크게보기
여기 봐봐!
얼마 전 아일랜드로 여행 간 네티즌의 트윗인데
리트윗이 1만 8천여 회일 정도로
많은 사람이 관심을 보였어. 이미지 크게보기
“식당에 가서 밥을 먹거나
마트에서 과자를 사 먹어도 양이 되게 많았어요.

아이리쉬 친구가 말하길
아일랜드는 대기근이 있었던 나라이기 때문에
굶주리고 배고픈 걸 싫어한다고 합니다.”

- 미지수 / 아일랜드로 여행 다녀온 트위터리안 이미지 크게보기
아일랜드의 이런 푸짐한 인심에는
슬픈 사연이 있다고 하는데?!

때는 아일랜드가 영국의 지배를 받던
19세기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해. 이미지 크게보기
당시 아일랜드인들의 주식은 감자였어.
감자 말고 다른 작물들은
모두 영국으로 보내야 했거든. 이미지 크게보기
그런데 어느 날 ‘감자마름병’이라는
전염병이 전국에 돌면서 감자가 자랄 수 없게 됐어.
더이상 아일랜드인들이 먹을 게 없어진 거야. 이미지 크게보기
이 와중에도 영국은 곡물을 계속 보내라고 쪼았고,
아일랜드 사람들은 굶어 죽거나 
다른 나라로 도망쳤다고 해.

이것이 바로 ‘아일랜드 감자 기근’이야. 이미지 크게보기
먹을 것 때문에 고생했던 경험이 있어서
무엇이든 푸짐하게 많이 주는 아일랜드.
 
한 번도 가본 적은 없지만
우리와 비슷한, 아픈 과거를 가진 나라였어. 이미지 크게보기
혹시 해외여행 다니면서
새로 알게 된 그 나라만의 
독특한 뭔가가 있다면 공유 부탁해! 이미지 크게보기

아일랜드로 여행을 간 어느 트위터리안이 찍어올린 사진이 화제다. 흔히 봐오던 생수와 달리 물이 뚜껑 끝까지 차 있는 아일랜드 생수. 뿐만 아니라 아일랜드는 뭐든지 양을 많이 준다는데, 이 트위터리안의 아일랜드인 친구에 의하면 아일랜드는 오래전 대기근을 겪었던 나라라서 굶주리고 배고픈 걸 싫어한다고 한다. 아일랜드의 푸짐한 인심, 알고나면 웃지 못할 아일랜드의 대기근 이야기를 알아본다.

글·구성 김미정, 이윤형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정연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