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워가지 마세요"…연대생들이 도토리를 지키는 까닭?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09.18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대생들이 도토리를 지키는 까닭?! 이미지 크게보기
사람들이 도토리를 무분별하게
주워 가는 바람에 굶고 있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바로 도토리가 주식인 
다람쥐, 청설모, 멧돼지입니다.
심지어 최근 서울 신촌 일대에는 배가 고픈 
멧돼지가 나타나는 소동까지 있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연세대학교 학생들은 동물들의 식량인 도토리를 지키기 위해 ‘연세 도토리 수호대’를 결성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도토리 저금통은 사람 손이 들어가지 않고 
다람쥐나 청설모가 따로 도토리를 가져갈 수 있도록 설계된 구조물입니다.” 
- 사신원/ 연세 도토리 수호대 대장

수호대는 나무에서 떨어진 도토리를 
바로 주워 보관할 수 있는 도토리 저금통을 
학교 곳곳에 설치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저금통의 용량을 초과한 도토리들은
따로 건조하여 보관했다가
겨울이 오기 전 숲에 다시 뿌려준다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신촌 주변 도토리 음식점을 찾아서
도토리 원산지를 조사하는 
잠입 수사까지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도토리 수호대여 유한(有限)하라!”
- 연세 도토리 수호대 

이런 도토리 수호대의 바람은
수호대가 없어지는 것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언젠가 모든 사람이 동물과의 공존을 생각하고 도토리 수호대가 도토리를 수호할 필요가
없는 날을 기대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연세대학교 내에는 숲 속 동물들의 먹이인 도토리가 달리는 나무가 많습니다. 때문에 최근 들어 외부인들이 도토리를 무단으로 채집하는 일이 발생하자, 이를 막기 위해 학생들이 '연세 도토리 수호대'라는 단체를 조직했습니다. 

이 단체에서는 도토리를 모으고 보관할 수 있는 저금통과 보관함을 학내 곳곳에 설치해 외부인들의 도토리 채집을 단속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연세대 도토리 수호대는 이렇게 보존한 도토리를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 연세대 내 숲과 산에 다시 뿌려줄 예정입니다.

글·구성 박경흠, 이민서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정연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