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또? 올해만 네 편째"…마동석, '동네사람들' 11월 개봉 확정

"또? 올해만 네 편째"…마동석, '동네사람들' 11월 개봉 확정

SBS 뉴스

작성 2018.09.17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또? 올해만 네 편째"…마동석, 동네사람들 11월 개봉 확정
또 마동석이다.

마동석이 2018년에만 네 편의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 가제 '곰탱이'로 알려졌던 신작 '동네사람들'이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되었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오늘(16일) 오후 CGV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불의를 참지 못하고 사고 친 뒤 평온한 시골 마을의 기간제 교사로 부임 오는 장면으로 시작해 과연 이 마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눈길을 끈다. 도저히 선생님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짧은 스포츠머리에 험상궂은 인상을 하고 있는 아주 평범한(?) '기철'(마동석)을 처음 본 여학생들은 "저 덩어리 누구냐?"라고 물으며 보는 이들로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기철'(마동석)은 손에 쥐고 있는 파일 속 사라진 여고생을 찾기 위해 '유진'(김새론)에게 그녀의 행방을 묻지만 "아무도 신경 안 쓰는데 누가 수연이를 찾아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이 마을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여기에 "여고생이 사라진 의문의 마을. 누군가는 그녀를 찾아야 한다"라는 카피를 통해 '기철'이 여고생 실종사건을 외면하는 동네 사람들에게 무언가 알 수 없는 비밀이 있음을 감지하고 이를 해결하다가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게 될 것임을 암시한다. 늦은 밤 어두운 둑길을 걸어가는 '유진'(김새론)의 뒤로 수상한 차 한 대가 헤드라이트를 비추며 곧이어 그녀를 덮치는 마지막 장면은 극의 스릴감을 더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또, 여고생 실종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단서를 찾아다니며 물불 가리지 않고 자신의 앞을 막는 건 모두 부숴버리는 '기철'의 모습은 역동적이고 속 시원한 액션을 보여주며 또 다른 재미 포인트를 기대케 한다.

마동석은 올해 '챔피언', '신과함께-인과 연'에 이어 개봉을 앞둔 '원더풀 고스트', '동네사람들'까지 11개월간 네 편의 영화로 관객과 만나게 됐다. 천만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에 이어 또 한 번 흥행 성공을 이뤄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영화는 11월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