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망쿳' 필리핀·중화권 강타…사망자 100명 넘을 듯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9.17 09:06 수정 2018.09.17 0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풍 망쿳 필리핀·중화권 강타…사망자 100명 넘을 듯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16일 필리핀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입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중화권의 피해 또한 급속히 불어나고 있습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16일 오후 8시 현재 광둥성에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고 마카오는 오후 7시 현재 15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태풍 망쿳은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8시 홍콩 동남쪽 220㎞ 해상에 도달했으며, 오후 5시께 광둥성 내륙에 상륙했습니다.

태풍 망쿳이 동반한 돌풍의 최고 시속은 필리핀을 강타할 당시의 305㎞보다는 낮아져 시속 185㎞로 떨어졌으나, 홍콩 정부는 '시그널 10'의 경보를 발령하고 시 전역에 비상태세를 유지했습니다.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등은 운행이 전면 중단됐으며, 시내 대부분의 점포와 사업장도 문을 닫았습니다.

일부 저지대는 폭우로 침수됐으나, 이날 저녁까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침수 등으로 인해 대피한 홍콩 주민의 수는 1천200여 명에 달합니다.

거센 바람을 견디다 못해 200그루 가까운 가로수가 쓰러져 213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홍콩 국제공항에서는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되거나 지연됐습니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지난해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태풍 하토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판을 들은 마카오 정부가 이번에는 '카지노 폐장'이라는 초강력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는 침수 피해를 겪어야 했으며,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성, 하이난 성, 광시 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습니다.

광둥 성에서는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으며, 5만여 척의 선박이 피항했습니다.

선전, 광저우, 주하이, 산야, 하이커우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며, 주하이 시 정부는 아예 시내에 통행금지령을 내렸습니다.

중국과 필리핀은 이날 예정됐던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필리핀 방문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엔키 리서치의 재난 모형 설계자 척 왓슨은 망쿳이 현재 진로를 유지할 경우 중국과 홍콩에 1천200억 달러, 약 134조원 상당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