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국계 이스라엘인, 팔레스타인인 흉기에 찔려 사망

SBS뉴스

작성 2018.09.17 0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페이스북에 "모든 이스라엘 시민의 이름으로 아리 풀드의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그는 테러리스트에 맞서 영웅적으로 싸웠고 더 큰 비극을 막았다"고 적었다.

이번 사망 사건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물리적 충돌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이틀 전인 지난 14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

AP통신은 2015년 이후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인 약 50명을 살해했고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 260여 명을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