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명동 한복판 실탄사격장서 총기 사고…30대 사망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9.17 07:21 수정 2018.09.17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6일)저녁 서울 명동에 실탄사격장에서 한 30대 남성이 총상을 입어 숨졌습니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걸로 보고 있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흰색 감식복을 입은 경찰 과학수사대원들이 줄지어 나옵니다.

어제저녁 8시쯤 서울 중구 명동에 있는 한 실탄사격장에서 36살 홍 모 씨가 총상을 입었습니다.

홍 씨는 사고 직후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병원으로 옮겨지기 전에 숨졌습니다.

사고가 있었던 실탄사격장입니다. 사고 당시 숨진 홍 씨 외에 사장과 종업원이 있었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CCTV 등을 확인한 경찰은 홍 씨가 사격장에 있던 권총을 격발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걸로 보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사격장 관계자와 유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

비슷한 시각 남자 프로배구 결승전이 열리던 충북 제천 체육관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제천시청에 접수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경찰과 군, 소방당국이 출동해 새벽까지 수색작업을 진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경기 취소나 관중 대피 등의 조치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신고자의 신원을 파악한 뒤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할지 검토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