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재용 포함 4대 그룹 방북 동행…新경제구상 시동 건다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9.17 07:16 수정 2018.09.17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들으신 대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이번 방북단에는 20명에 가까운 경제인들도 포함됐습니다. 이른바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대한 기대감도 섞여 있지만, 대북제재로 사실상 경협이 불가능한 상황이어서 이들의 역할이 더 주목됩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의 방북 제안을 받은 4대 그룹 가운데 삼성과 SK, LG는 총수가 특별수행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그룹 총수로는 처음으로 방북에 동행합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청와대는 재판과 방북은 별개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서는 저는 재판은 재판대로 엄격하게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현대차는 정의선 총괄 부회장이 자동차 관세 등 현안 때문에 미국 행정부와 의회의 고위직과 만나기로 해 김용환 부회장이 대신 참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4대 그룹 외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장, 철도와 전력 관련 공기업 대표 등이 포함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산림, 철도 분야 협력을 비롯해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신경제구상이 앞당겨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이번 방북에는 이재웅 쏘카 대표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등 IT 업계 인사가 포함된 점도 눈에 띕니다.

하지만 김동연 부총리나 장하성 정책실장이 방북단에 포함되지 않았는데, 청와대는 부동산 등 국내 경제 현안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