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땅꺼짐' 공사장 인근 아파트, 이 총리 방문에 사고 수습 기대감

SBS뉴스

작성 2018.09.16 2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땅꺼짐 공사장 인근 아파트, 이 총리 방문에 사고 수습 기대감
▲ 16일 오후 서울 금천구 가산동 두산위브아파트 단지에서 열린 대우 푸르지오 오피스텔 사고 관련 민의 모으기 공청회에서 주민들이 손팻말을 들고 땅꺼짐 사고와 관련한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지난달 말 인근 공사장에서 대형 땅 꺼짐이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 아파트 주민들이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 아파트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안전 조치와 피해 보상이 원활히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해당 아파트 주민들로 구성된 '대우 인재사고 피해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6일 오후 4시 아파트 놀이터에서 주민 공청회를 열어 "이낙연 총리가 이곳에 다녀간 것은 일이 원활하지 않다는 것을 눈치챘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 이정환 위원장은 "이 총리가 '지금이 어느 세상인데,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고) 속였다가 들키면 2∼3배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이는 우리에게 유리한 점"이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이 총리가 방문했을 때 촬영한 사진이 인쇄된 종이를 들고 공청회에 참석했다.

대책위 측은 이날 주민 50여 명이 공청회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달 31일 근처 공사장에서 흙막이가 무너지는 사고가 일어나 주민 200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이 총리는 지난 8일 현장을 방문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시공회사나 지자체는 혹시라도 위험을 은폐, 호도, 축소하려 하지 말고 확실히 처리하라"고 밝혔다.

한편 이 아파트 주민들은 피해 보상이나 안전 조치에 관해 구청, 시공사와 협상할 권한을 두고 갈등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공청회에서 주민 대표 자격으로 입주민 배상·보상을 진행 중인 '입주자대표회의'(입대위)가 피해 보상을 위해 노력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고 과반수 주민에게 위임장을 받아 대표 자격을 얻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반면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아파트 단지에 현수막을 걸어 "우리 아파트 공식 협상 기구는 입대위와 '피해입주민 통합대책위원회'"라며 "입주민 여러분은 혼동하지 말라"고 밝혔다.

입주자대표회의는 17일 오후 7시 30분 주민들을 상대로 배상·보상 관련 변호사 설명회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