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소득주도 대신 '국민성장'"…與 "실패한 정책 재탕"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9.16 21:04 수정 2018.09.16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서는 오늘(16일) 경제 성장 전략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자유한국당이 현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론' 공격을 이어가는 차원에서 '국민성장론'을 대안으로 제시했는데 민주당은 보수 정권의 실패한 정책을 재탕했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보도에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경제성장 전략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휴일 기자 간담회를 자청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소득 주도 성장론 공격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 산업 정책이 부실하거나 없고 또 책임없는 노동정책 이런 것으로 인해서 전체 우리 경제가 다 내려앉고 있고 성장엔진이 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면서 가칭 국민성장론을 제시했는데 '소득'이 아닌 국민 역량을 성장 동력으로 삼고 규제개혁과 투자, 생산, 소비의 선순환을 강조하는 내용입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 국민은 대단한 국민이고 역량 있는 국민이니까 이 국민을 뛰게 해야 한다, 이것이 저희들의 기본 컨셉입니다.]

정치권 반응은 크게 엇갈렸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방향에 공감한다고 했지만 여당인 민주당은 말만 국민을 앞세웠을 뿐 대기업 중심의 투자 만능론이자 과거 보수 정권의 실패한 정책 재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오로지 대기업의 성장만을 주목하는 규제 완화는 이명박, 박근혜식 경제정책으로 회귀하자는 것에 불과합니다.]

정의당도 철 지난 신자유주의 '낙수 효과론'이라며 평가절하했습니다.

때아닌 정치권의 경제 성장론 공방은 추석 민심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김선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