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제니가 밝힌 연예 활동 중단 이유…"바보 같이 순진했다"

SBS뉴스

작성 2018.09.16 0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제니가 밝힌 연예 활동 중단 이유…"바보 같이 순진했다"
과거 시트콤 'LA 아리랑'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제니가 연예활동을 중단한 지 15년 만에 연예계를 떠난 이유에 대해서 밝혔다.

이제니는 지난 15일 TV조선 '꿈구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 출연했다. 이제니는 LA에서 웹 디자이너(UI UX 디자이너)로 일하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었다. 그는 15년 만에 방송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너무 어릴 때 일해서 가식적인 모습이 있었던 것 같다. 달라진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출연했다"라고 밝혔다.

이제니는 은퇴 이후 줄곧 LA에서 거주 중이었다. 연예계를 은퇴한 이유에 대해서 이제니는 "어렸을 때 일을 시작해 적응을 못했다. 그 때 당시만 해도 다 가식적이었다. 바보같이 순진했다. 연기가 하고 싶은데 사람들에 대한 상처가 있었다. 연기를 하려고 큰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게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과거 이미지를 바꾸고 연예계에 돌아오고 싶었지만 타이밍을 놓쳤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연기는 하고 싶은데 역할은 제가 원하는 걸 못했다. 역할이 맨날 앵앵 거리는 동생이었다. 이미지를 좀 바꿔서 오고 싶었던 욕심이 컸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연예계 활동 당시 이제는 '원조 베이글녀'라는 수식어로 사랑받았다. 그녀가 촬영했던 섹시 화보도 큰 화제를 모았다. 이제니는 "화보도 좀 섹시하게 찍고 싶었다. 일부러 이미지를 변신하고 싶었는데 사람들이 거부감이 있었던 것 같다. 싫어하시는 분들이 더 많았던 것 같다. 그게 좀 이상하게 홍보가 됐더라. 누드라고 그래서 다 벗고 나오는 줄 아는데 가릴 거 다 가리고 한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빚 때문에 섹시 화보를 찍었다는 루머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서 그는 "빚 지는 걸 못한다. 그런 걸로 소문도 있었던 것 같은데 별로 신경도 안 쓰인다. 예전에는 좀 상처 받고 그랬던 게 있지만 상처 받아도 쌓아놓고 있지는 않았다. 그런데 지금 커서도 회사 일을 하다 보니 소문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