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 예멘 난민 23명 '1년 체류 허가'…육지 이동 가능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9.15 07:24 수정 2018.09.15 0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상반기 제주에 입국해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 가운데 23명에 대해 인도적인 차원의 체류가 허가됐습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제주도내 예멘 난민심사 대상자 가운데 면접을 끝낸 440명 중 영유아 동반 가족, 임신부, 미성년자, 부상자 등 23명에 대해 인도적 차원에서 보호 필요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난민협약과 난민법상 5대 박해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아 난민 지위는 부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들에게 부여된 체류 기한은 모두 1년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