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글의 법칙' 에릭, 탈수 증세 호소 "촬영 중단"

SBS뉴스

작성 2018.09.15 03:50 수정 2018.09.15 0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에릭, 탈수 증세 호소 "촬영 중단"
'정글의 법칙'에서 신화 에릭이 탈수증세로 촬영 잠정 중단에 들어갔다.

14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새로운 섬에서 색다른 생존을 시작한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쓰레기 섬에서 짐 없이 24시간 생존에 성공한 이들은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이며 둘째 날을 시작했다. 먼저 바다사냥 팀과 공중침대 팀을 나누었다. 바다사냥 팀(강남, 이민우, 에릭, 앤디, 이다희, 장동윤)은 함께 쿡 아일랜드의 아름다운 수중 풍경을 감상하며 조개와 고동, 소라 등을 잡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멤버들은 거센 조류를 만났다. 바다사냥 팀은 위험함을 느끼고 사냥을 중단했다. 잠시 실종되었던 앤디는 "파도에 몸을 맡기고 힐링하고 있었다"며 긍정왕답게 말했다. 걱정되지 않았냐는 제작진의 물음에는 "재미있었다"고 답했다.

한편, 육지에 남은 병만족장과 박정철, 윤시윤은 나무에 로프를 엮기 시작했다. 공중침대를 만들기 위해서다. 윤시윤은 병만족장의 솜씨에 감탄하며 "방방베드"라고 이름 붙였다.

어느덧 저녁시간이 되었고, 바다사냥 팀이 잡아온 것들로는 병만족들의 주린 배를 채울 수 없었다. 그때, 숲속에서 동물 울음소리가 계속 들리자 이들은 육고기 사냥을 나서기로 했다.

사냥팀 멤버는 강남, 윤시윤, 장동윤. 이들은 출발 전부터 전략을 짜며 각자의 포지션을 확립했다. 유지했다. 셋은 삼각관계(?)를 유지하며 울음소리가 들리는 곳을 향해 돌진했다.

울음소리의 주인공은 도마뱀. 장동윤은 도마뱀을 발견하자마자 한 번에 달려가 맨손으로 잡았다. 순둥순둥하던 막내의 야생 생존력에 강남과 윤시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장동윤은 굴에 들어가던 꽃게도 맨손으로 잡았다. 집게발에 물리면서도 의연하게 게를 잡은 장동윤에 윤시윤은 부러움을 숨기지 못했다. 하지만 윤시윤은 "게에 물리면 아프다"는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세 번째 날이 밝고, 잠에서 깬 에릭은 설사와 구토 증세를 호소했다. 전날 먹은 소라 때문에 탈이 난 것이다. 또한 탈수 증세까지 보여 촬영이 어렵게 되었고, 에릭은 잠정적으로 촬영을 중단하게 되었다. 듬직한 에릭 없이 남은 생존을 해결해가는 병만족의 이야기는 다음주에 이어진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