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서 55m 땅굴 파고 기름 절도…2년간 25억 꿀꺽

TJB 박찬범 기자

작성 2018.09.14 0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규모 송유관 기름 절도사건이 또 터졌습니다. 이번에는 충북 영동인데요. 5m 아래로 땅굴을 파고 송유관에 접근해 2년 동안 무려 25억 원어치 기름을 빼돌린 일당이 경찰에 모두 붙잡혔습니다. 무려 40명이나 되는데, 용접공과 화물차 기사는 물론 땅굴을 파기 위해 탄광 기술자까지 동원됐습니다.

TJB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영동의 한 폐 주유소 지하 5m 아래에서 발견된 땅굴입니다.

파낸 흙을 담아놓은 포대 자루가 한가득입니다.

지하에 매설된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기 위해 절도범 일당이 만든 지하 통로입니다.

용접공과 탄광 기술자, 화물차 운전기사까지 동원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두 달간 하루 8시간씩 작업을 하면서 이곳에서 숙식을 해왔는데, 땅굴의 길이만 무려 55m에 달합니다.

절도범 일당의 실체는 지난해 8월 대전의 한 송유관 매설 지역에서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호스를 연결한 뒤 800m 떨어진 본거지로 기름을 빼돌렸습니다.

경찰이 지난 1년간 추적한 끝에 대전과 충북 영동 등에서 조직원 40명을 붙잡았습니다.

[근처 주민 : 오고 가는 사람들은 6명 정도 되는 것 같아요. 근데 그게 일정하지 않더라고요.]

최근 2년 동안 송유관 3곳에서 훔친 휘발유와 경유는 189만 리터, 시가 25억 원 상당입니다.

주동자 41살 강 모 씨는 교도소에 복역하는 동안 용접 기술을 배우는 등 수감자들에게 물어 기름 훔치는 법을 전수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강 씨 등 4개 조직 18명을 특수절도와 송유관 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