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13시간 조사받아…"여론 조작 아냐"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8.09.12 22:40 수정 2018.09.12 2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13시간 조사받아…"여론 조작 아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3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늘(12일) 오전 9시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조 전 청장은 밤 9시 55분쯤 조사를 받고 나왔습니다.

조 전 청장은 취재진에게 "공문을 통해 전국 경찰에게 지시했고, 공식 회의 석상에서 공개적으로 지시한 것"이라며 "허위사실이나 왜곡된 사실로 경찰을 비난한 경우 적극적으로 대응하라는 지시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본래 의도와 조금 다르게 운영됐을 가능성도 없지 않지만, 경찰이 정치적 성향을 띠고 특정 정당을 찬성하고 야당을 비난하는 그런 행위는 안 했을 것"이라면서 "보안국 댓글은 저와는 상관없고 그런 지시를 한 적도,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불순한 의도로 댓글공작을 했다면 훨씬 많은 댓글을 올릴 수 있다"면서 "1명이 올리는 글보다 훨씬 적은 글을 올렸는데 여론조작이라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주장했습니다.

'쌍용차 공장 진압 때 당시 경찰청장에게 보고를 안 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청와대에 제가 이야기한 것은 맞지만, 최종적으로 청장 지시를 받고 들어간 것"이라며 "경찰청장이 '나도 모르게 들어갔다'고 하는 것은 순 거짓말"이라고 답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 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경찰청 보안국이 차명 아이디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을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 건을 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은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 행세를 하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 4천여 건을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 전 청장은 또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 과정에서도 노동조합 비난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기청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한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5일에도 경찰청에 출석해 14시간 동안 피의자 조사를 받은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