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프로야구 사상 첫 비선수 출신 지명…한선태의 꿈은 현실이 된다

박종진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9.12 21:03 수정 2018.09.12 2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10일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선수는 일본 독립리그에서 뛰다가 극적으로 LG 트윈스의 지명을 받은 한선태 투수입니다. 중고등학교 시절 한 번도 야구부에서 뛰지 않은 비선수 출신이 지명을 받은 건 KBO리그 사상 처음입니다. 비선출의 기적을 이룬 한선태 선수의 인터뷰를 비디오머그에서 준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