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현오, 일주일 만에 재소환…'정치 공작' 혐의 부인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09.12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오늘(12일) 두 번째로 경찰에 소환됐습니다. 조 전 청장은 정치공작을 한 일이 없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일주일 만에 다시 경찰에 소환됐습니다.

오전 9시 경찰청에 조사받기 위해 나온 조 전 청장은 첫 소환 때와 다름없이 정치공작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조현오/前 경찰청장 :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에 적극적으로 대응을 하라 이런 이야기를 공문을 통해서 전국 경찰에 하달을 했습니다. 이게 어떻게 정치 공작이고 여론조작입니까?]

자신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에겐 "일부 글을 언론에 흘려 여론을 호도하려 들지 말고 모든 댓글과 트윗을 공개하라"고도 요구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2010년부터 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댓글을 달게 하며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습니다.

조 전 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일반인을 가장해 정부 옹호 댓글 4만여 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 경찰관들도 다른 사람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 행세를 하며 한진중공업 '희망 버스'나 한미 FTA와 관련해 정부 옹호 댓글 1만 4천여 건을 쓴 것으로 수사단은 보고 있습니다.

조 전 청장은 또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있으면서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때도 경찰의 댓글 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수사단은 오늘로 조 전 청장에 대한 보강 조사를 마치고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