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재출석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09.12 09:22 수정 2018.09.12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재출석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일주일 만에 경찰에 2차 출석했습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오늘(12일) 오전 조 전 청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경찰관들에게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습니다.

그는 앞서 지난 5일 처음 출석해 14시간가량 피의자 조사를 받았습니다.

수사단은 오늘 조 전 청장을 상대로 댓글공작 기획 의도, 실행체계, 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을 보강조사하고 있습니다.

수사단은 가능한 한 오늘로 조 전 청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계획입니다.

오전 9시쯤 출석한 조 전 청장은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 적극 대응하라는 말을 공문으로 전국 경찰에 하달했고, 공개 회의 석상에서 공식적으로 지시했다"며 "이게 어떻게 정치공작이고 여론조작인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에 "일부 일탈된 글을 언론에 흘려 여론을 호도하려 들지 말고 모든 댓글과 트윗을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조 전 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ID나 해외 IP를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 행세하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FTA와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천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보고 있습니다.

조 전 청장은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지난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 과정에서도 노동조합 비난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기청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한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