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술 취한 10대들, 50대 집단 구타…"술 취해 기억 안 나"

SBS뉴스

작성 2018.09.12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술에 취한 여중생들이 지나가던 승용차를 세우고 운전자를 집단으로 폭행하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자신들한테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였는데 역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CJB 김우준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 1대가 문이 열린 채 움직이더니 여학생으로 보이는 이들이 차를 쫓아갑니다.

한 남성이 다가와 차 문을 열려고 하자 학생들이 남성에게 달려듭니다.

그러더니 남성을 향해 발길질하고 주먹을 날립니다.

일행 중 1명은 돌멩이로 보이는 것으로 남성의 머리를 내리치기도 합니다.

이후에도 한동안 폭행은 멈추지 않습니다.

폭행한 이들은 15살 김 모 양을 포함한 인근 중·고등학교 학생들로 알려졌습니다.

중학교 선후배 사이로 알려진 김 양 등 4명은 인근 가게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다가 자신들에게 경적을 울린다는 이유로 홧김에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남성은 55살 김 모 씨, 김 씨는 현재 팔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 양 일행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여중생 김 양에 대해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일행은 불구속 수사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