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온천 화재…"시커먼 연기 나는데도 영업 강행"

TBC 김용우 기자

작성 2018.09.11 20:42 수정 2018.09.11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북 청도에 있는 대형 온천시설에서 불이 나 62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온천 측이 이미 지하에서 연기가 올라올 때에도 손님을 들여보내며 계속 영업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TBC 김용우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 지붕 사이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2층과 3층 목욕탕에 있던 이용객 20여 명이 테라스로 나와 수건을 흔들며 다급하게 구조를 요청합니다.

경북 청도에 있는 용암 온천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11일) 오전 9시 54분쯤, 불이 나자 몇 분 만에 1층 천장 구조물은 완전히 내려앉았고 탈의실 거울은 시커멓게 그을렸습니다.

이용객들은 담요나 시트 커버를 걸치거나 몸을 감싼 채 다급하게 대피합니다.

[이용객 : 2층에 수면을 하고 있다가 연기가 나오기에 제가 '불이야' 하니까. 우리는 피하란 말도 없고 (직원) 혼자 먼저 내려가 버렸어요.]

불이 날 당시 온천에는 100명 정도가 머물고 있었고, 6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큰 부상은 입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온천 측은 지하 세탁물 건조실에서 시커먼 연기가 새어 나오는데도 영업을 강행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용객 : 연기가 스며들어 오는데 (온천에) 가도 괜찮을까 생각했는데 '괜찮다' 하기에 들어갔어요.]

경찰은 지하 1층 세탁실에서 발생한 스파크가 섬유 분진으로 옮겨붙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내일 오전 국과수와 합동 감식을 벌여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명수 TBC·최상보 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