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백서에 써놓고도…"열 없다" 메르스 환자 놓친 공항

강청완 기자

작성 2018.09.11 20:29 수정 2018.09.11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메르스 확진 환자가 입국할 당시를 다시 한번 짚어보겠습니다. 공항검역관은 설사증세는 있었지만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중동에서 온 남성을 그냥 통과시켰는데 3년 전 메르스 사태 이후 정부가 내놓은 메르스 백서만 제대로 숙지했어도 이런 초동 검역의 구멍은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강청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7일 입국하면서 61살 남성은 검역 신고서에 쿠웨이트에 머무는 동안 여섯 차례나 설사했다고 신고했습니다.

그런데도 공항 검역관은 이 남성을 그냥 통과시켰습니다.

입국 당시에는 설사가 멎었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겁니다.

[박기준/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 메르스 증상이 설사는 맞습니다. 그럴 수 있지만 여러 가지 통상적으로 물어보는, 제일 중요한 부분이 발열과 호흡기 증상, 이런 부분이거든요. 검역관의 판단이 아닌가 생각을 하고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은 뒤 정부가 발간한 메르스 백서입니다.

감염 초기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채 설사와 복통만 호소할 수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

그런데 질병관리본부의 메르스 의심환자 분류기준에는 주요 초기 증상에 호흡기 증상과 발열만 포함돼 있습니다.

[신상엽/한국의학연구소 감염내과전문의 : (중동에서 왔고) 설사했다는데 당연히 걸렀어야죠. 그러니까 본인이 볼 수 있는 가장 최소한의 것밖에 안 한 거예요. 낌새가 이상하다 싶으면 '방역관의 판단에 의해서 할 수 있음' 이걸 (가이드라인을) 넣어줬어야죠. 책임 있게.]

2015년 38명의 목숨을 잃고서 얻은 소중한 경험을 백서에 정리해 놓고도 스스로 등한시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이찬수, 영상편집 : 김종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