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카메라 탐지' 달인이 공개한 곳곳에 숨겨진 '몰카' 찾는 비법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9.11 1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몰래카메라 불법 촬영 관련 범죄가 늘어나면서 '혹시 내 주변에도 몰카가 있진 않을까' 불안에 떨어본 경험, 한 번쯤 있으실 텐데요.

숨겨진 불법 촬영 카메라 찾기 달인이 숨겨진 카메라를 찾아내는 비법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 불법 촬영 카메라, 이른바 '몰카' 탐지 달인 손해영 씨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손 씨는 휴대전화 카메라로 숨겨진 초소형 카메라를 찾아내는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먼저 휴대전화 카메라 렌즈와 플래시에 빨간 셀로판지를 붙입니다. 그리고 영상촬영 모드에서 플래시를 켠 채 카메라가 숨겨진 곳을 촬영하면, 영상에 카메라의 붉은빛이 반사돼 한 번에 찾을 수 있습니다. 
몰카 달인화장실에 수상한 구멍이 많을 때는 머리핀이나 클립 등 뾰족한 물건으로 구멍을 찔러 렌즈를 깨거나 휴지로 구멍을 막는 방법도 있습니다.

만약 무늬가 가득한 천장에 몰카가 숨겨진 것 같을 때는, 의심 지역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확대해보면 교묘하게 숨겨진 카메라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몰카 달인몰카 달인손 씨는 이어 일반 가정집 도어락과 IPTV 수신기, 화재탐지기 등에 숨겨진 적외선 카메라를 찾는 법도 공개했습니다.

어두운 곳에서도 피사체를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는 적외선 카메라는 일반 카메라보다 더 불안하게 마련인데요. 

손 씨는 육안으로는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초소형 원적외선 카메라도 단번에 찾아냈습니다.

손 씨가 불을 끈 상태에서 화장품 파우더 등 분가루를 의심 가는 구역 주변에 날리자, 어둠속에서 선명한 빨간선이 발견됐습니다.
몰카 달인파우더가 없다면 스프레이를 뿌려도 확인할 수 있다고 손 씨는 덧붙였습니다.

손 씨는 "도촬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의심하고 확인하는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출처=SBS '생활의 달인'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