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9억 빚 갚으려고"…'못 발사' 공구 들고 농협 턴 강도

SBS뉴스

작성 2018.09.11 09: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0일) 충남 당진의 농협 은행에 강도가 들어 2천700만 원의 현금을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공사장에서 못을 박을 때 쓰는 공구로 위협을 가했는데 3시간 반 만에 붙잡고 보니 50대 식당 여주인이었습니다.

TJB 최은호 기자입니다.

<기자>

등산복에 정글 모자로 얼굴을 가린 강도가 은행에 들어옵니다.

공사현장에서 못을 박을 때 사용하는 이른바 '타정기'로 고객들을 위협하고 검은 가방을 직원에게 던집니다.

놀란 고객들이 혼비백산 흩어졌고 은행 강도는 현금 2천700여만 원을 넘겨받은 뒤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불과 3분 만에 범행을 마친 피의자는 이곳을 빠져나와 미리 준비해둔 차량을 타고 현장에서 도주를 시작했습니다.

은행에서 6km 떨어진 야산으로 달아났던 은행 강도는 51살 박 모 씨로 3시간 반 만에 검거됐습니다.

타고 달아난 승용차 번호판에 진흙을 묻혀 가리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심대섭/당진 송악농협 지점장 : 차량번호를 확인하려고 하니까 진흙으로 앞뒤를 다 칠했어요. 그래서 차량번호를 확인을 못 했어요.]

박 씨는 식당을 운영하면서 9억 원의 빚을 졌는데 이 빚을 갚기 위해 맥주 2병을 마신 뒤 은행에 들어갔다고 진술했습니다.

[윤성묵/충남 당진경찰서 수사과장 : (일어나자마자) 맥주 2병을 마셨답니다. 빚 생각이 나니까 은행을 털어서 빚을 탕감하겠다고 결심했다고 합니다.]

범행 과정에서 타정기로 6발의 못을 발사했지만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경찰은 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