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의 법칙' 이민우, 뜰채로 진짜 '상어' 잡는 상남자

'정글의 법칙' 이민우, 뜰채로 진짜 '상어' 잡는 상남자

SBS 뉴스

작성 2018.09.08 0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이민우, 뜰채로 진짜 상어 잡는 상남자
'정글의 법칙 in 사바'의 이민우가 밤바다 사냥을 나가 생선은 물론 상어까지 잡아 M족장의 면모를 보였다.

7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는 병만족장, 에릭과 함께 밤바다로 사냥을 나간 이민우가 재활용 뜰채로 사냥에 성공해 M족장이 되었다.

밤바다로 낚시를 떠난 사냥팀에게는 쓰레기를 활용한 열악한 장비뿐이었다. 유아용 고글과 물이 차오르는 수경으로 겨우 바다낚시를 하던 중 에릭은 "멀쩡한 물안경이 두 개라도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말이 끝나기도 전에 그중 하나를 이민우가 착용하다 박살을 내 엉뚱한 모습을 보였다.

이내 이민우는 재활용 뜰채로 물고기 사냥에 성공해 이미지를 만회했다. 한번 사냥에 성공하자 그는 활기를 띈 듯 계속해서 물고기를 낚아채 병만족장에 뒤를 잇는 M족장의 타이틀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이민우는 상어까지 잡았다. 김병만은 "정글의 법칙에서 상어까지 잡은 사람은 너가 처음"이라며 칭찬했고, 허술한 뜰채로 상어까지 잡은 모습에 현지인들도 모두 감탄했다.

잡힌 상어는 '걸프두툽상어'였다. 열악한 장비로 상어를 낚은 이민우는 만족한 미소를 지으며 상어를 바다로 되돌려 보냈다.

이민우의 능력은 낚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었다. 그는 능숙한 솜씨로 갑오징어와 각종 물고기들을 손질해 다시 한번 상남자다운 매력을 맘껏 드러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