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7년간 4천300억 원 도박판…불법 스포츠토토 일당 대거 적발

7년간 4천300억 원 도박판…불법 스포츠토토 일당 대거 적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9.07 08:34 수정 2018.09.07 08: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7년간 4천300억 원 도박판…불법 스포츠토토 일당 대거 적발
판돈으로 모두 4천300억여 원이 오간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 수십 개를 운영해온 일당이 대거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 조직 3곳의 조직원 65명과 도박을 한 75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며, 이들 중 조직원 11명을 구속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사장' 최 모(45·구속)씨 등은 2011년 4월부터 올해 5월까지 일본에 서버를, 중국과 태국, 말레이시아 등에 관리 사무실을 두고 20여 개의 스포츠토토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를 받습니다.

최씨 등이 운영한 사이트의 회원들이 도박 자금으로 입금한 돈은 총 4천300억 원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압수(40억 1천여만 원)와 기소 전 몰수보전(90억 8천여만 원)으로 131억 원 가량의 범죄 수익을 국고로 환수하는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이는 경찰이 단일 사건 수사를 통해 국고로 환수한 액수 중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회원들에게 도박 배당금으로 나눠준 액수가 많아 이들의 계좌에 입금된 돈(4천300억 원)을 모두 이들의 수익으로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의 불법 사이트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스포츠토토와 비슷하게 운영됐습니다.

야구·축구 등 인기 스포츠 종목들의 승·무·패나 득점 등 경기 기록, 결과를 맞힌 회원에게 배당금을 주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다만 온라인에서 회차당 5만 원까지만 구매하도록 한도를 둔 스포츠토토와 달리 최씨 등이 운영한 불법 사이트는 한 번에 100만 원까지 돈을 걸 수 있게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씨 등은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입금된 돈을 1천여 개에 달하는 대포 통장에 분산 이체한 뒤 국내 조직원들을 동원해 현금 인출기를 돌아다니며 한 곳에서 500만 원씩 인출했습니다.

이들은 이렇게 번 돈으로 강남권 고급 아파트와 제주도 땅, 고급 수입차 15대, 예금 채권을 사는 등 흥청망청 썼고, 일부는 현금으로 보관했습니다.

최씨와 다른 사장급 조직원은 강원랜드 VIP 회원으로 수십억 원을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지인의 거주지 지하 창고 등에 숨겨 둔 현금 총 34억여 원을 압수했고, 부동산과 수익금이 입금된 대표 통장 등에 대해서는 기소 전 몰수보전 결정을 받았습니다.

최씨 등 핵심 조직원 11명은 불법으로 취득한 수익을 숨긴 혐의(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습니다.

최씨가 운영한 조직과 다른 2개의 조직은 서로 별개지만, 최씨를 비롯한 '사장' 급 3명은 친분이 있는 사이로 서로 범행을 권하고 조직을 운영하는 방법과 요령을 공유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이 계좌를 분석한 결과 불법 사이트에서 돈을 거는 데 쓰인 계좌가 1만 5천여 개에 달했고, 이 가운데는 평범한 학생과 회사원의 계좌도 있었습니다.

1억 원 이상을 건 사람도 30여 명에 달했고, 최대 5억 6천여만 원을 쓴 사람도 있었습니다.

경찰은 불법 사이트에서 돈을 건 1만여 명의 회원 중 비교적 액수가 많고 상습적인 이들을 선별해 입건했습니다.

검찰은 입건된 이들을 순차적으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