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 가능?…종이컵 안 되는 이유는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09.05 1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재활용 되는 줄 알았는데 안 되는 종이컵
이미지 크게보기

재활용 되는 줄 알았는데 안 되는 종이컵

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 된다고 생각하기 쉬운 종이컵. 하지만 종이컵 100개 중 단 1개만 재활용할 수 있다는 것 아셨나요? 이미지 크게보기

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 된다고 생각하기 쉬운 종이컵. 하지만 종이컵 100개 중 단 1개만 재활용할 수 있다는 것 아셨나요?

종이컵의 재활용률이 낮은 이유는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 때문입니다. 물이 새지 않게 하기 위해 종이컵 안쪽에 플라스틱을 붙인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종이컵의 재활용률이 낮은 이유는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 때문입니다. 물이 새지 않게 하기 위해 종이컵 안쪽에 플라스틱을 붙인 겁니다.

이 플라스틱 때문에 종이컵은 다른 종이나 종이상자와 함께 분리수거하면 안 된다고 합니다. “종이컵을 재활용품과 같이 배출하면 추가 선별을 위한 비용과 인력 때문에 재활용이 쉽지 않은 문제점이 있습니다.” - 김덕환 / 서울시청 재활용기획팀장 이미지 크게보기

이 플라스틱 때문에 종이컵은 다른 종이나 종이상자와 함께 분리수거하면 안 된다고 합니다. “종이컵을 재활용품과 같이 배출하면 추가 선별을 위한 비용과 인력 때문에 재활용이 쉽지 않은 문제점이 있습니다.” - 김덕환 / 서울시청 재활용기획팀장

이렇다 보니, 종이컵의 1년 국내 사용량은 230억 개지만 재활용률은 고작 1%에 불과합니다. 종이컵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렇다 보니, 종이컵의 1년 국내 사용량은 230억 개지만 재활용률은 고작 1%에 불과합니다. 종이컵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업체들은 종이컵만 모여 있으면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일반 화장지 공장에서 펄프 대안 원료로 100%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업체들은 종이컵만 모여 있으면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일반 화장지 공장에서 펄프 대안 원료로 100%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08년 폐지된 일회용 컵 보증금제를 다시 도입할 계획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를 위해 정부는 2008년 폐지된 일회용 컵 보증금제를 다시 도입할 계획입니다.

예전에는 음료를 구입한 매장에서만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아무 매장에서나 돌려받을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예전에는 음료를 구입한 매장에서만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아무 매장에서나 돌려받을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재활용률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용을 억제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 김덕환 / 서울시청 재활용기획팀장 이미지 크게보기

“재활용률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용을 억제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 김덕환 / 서울시청 재활용기획팀장

무엇보다 종이컵의 사용량 자체를 줄이는 것이 가장 확실한 대안인 것 같습니다. 우리가 조금씩 실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무엇보다 종이컵의 사용량 자체를 줄이는 것이 가장 확실한 대안인 것 같습니다. 우리가 조금씩 실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될 거로 생각하는 종이컵. 그런데 재활용이 안 된다고? (당황;;) 1년에 230억 개나 쓰는데, 재활용률은 고작 1%. 종이컵 안쪽에 붙어 있는 플라스틱 때문에 재활용이 어렵다고. 그래도 종이컵이 모여만 있으면 재활용 할 수 있다고 한다.

기획 정연, 김유진 / 글구성 남영주, 이윤형 인턴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