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싱싱해 보이려고…생선에 플라스틱 눈알 붙였다가 폐점 당한 가게

조도혜 작가,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9.03 15: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생선에 플라스틱 눈알 붙였다가 폐점 당한 가게한 생선가게가 유치한 속임수로 손님을 속이려다가 발각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일, 아랍에미리트 알 바얀 등 외신들은 속임수를 부리다 폐점된 쿠웨이트의 한 가게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문제가 된 것은 부자연스럽게 하얀 눈알을 희번덕거리는 생선이었습니다. 생선가게 주인이 진짜 생선 눈알이 아닌 플라스틱으로 만든 가짜 눈알을 붙인 겁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허술해 속임수가 들통나는 건 시간문제였습니다. 플라스틱 눈알이 얼마 못 가 흘러내리면서 탁한 황색의 진짜 눈알이 드러났습니다.

주인은 "신선하게 보이려고 그랬다"고 어설픈 해명을 내놓았지만, 결국 쿠웨이트 상무부는 가게를 폐점 조치했습니다.
생선에 플라스틱 눈알 붙였다가 폐점 당한 가게현지 매체를 통해 소식이 전해지자 가게 주인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들키지 않으려면 더 강력한 접착제를 사용했어야지"라고 가게 주인의 행동을 비꼬았습니다.

이 외에도 "그 속임수가 정말 통할 것이라고 생각하다니 어이가 없다", "혹시 잘못 봐서 그걸 사간 손님이 있다고 하더라도 사기 아니냐"는 등 조롱 섞인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Metro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