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금메달은 국민의 것" 아시안게임 마친 소감 전한 '캡틴' 손흥민

오기쁨 에디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9.03 1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금메달을 거머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 선수가 아시안게임을 마친 소감을 전했습니다.

손흥민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심경이 담긴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이긴 후 금메달을 목에 건 대표팀이 다함께 모여 찍은 사진입니다. 사진 속 선수들은 저마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미소 짓고 있습니다.
아시안게임 마친 소감 전한 '캡틴' 손흥민손흥민은 "2018 Asian Game Winner 우리 팀원들 코칭스태프 또 우리 지원스태프 너무 감사하고 사랑하고 또 부족한 저를 정말로 빛나게 해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손흥민은 이어 "주장으로써 처음으로 나간 국제대회에서 이런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해줘서 너무나도 영광"이라며 "너무 많이 고생했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손흥민은 또 자신을 응원해준 축구팬들과 국민들에게 "많은 응원을 받아 정말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는 "대한민국을 위해, 대한민국 축구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 발전된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다"며 마지막으로 "금메달은 국민의 것입니다"라는 말로 벅찬 감동을 드러냈습니다. 
아시안게임 마친 소감 전한 '캡틴' 손흥민손흥민은 이번 아시안게임에 '와일드카드'로 출전해 1골 5도움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대표팀 선수들의 활약으로 금메달을 따 2연패를 달성한 축구대표팀은 3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해단식을 가졌습니다. 
아시안게임 마친 소감 전한 '캡틴' 손흥민(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연합뉴스)